메뉴 바로가기
본문 내용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서브 메뉴 바로가기
로그인  회원가입
종사자료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김해김씨유래
  • 홈
  • 종사자료실
  • 김해김씨유래
김해김씨(金海金氏)는 시조 수로왕(首露王)의 제12대손 김유신(金庾信)을 중시조(中始祖)로 하여 대소 98파로 나뉘는데, 그 가운데 김유신의 직계종파(直系宗派)는 고려의 김목경(金牧卿)을 중시조로 하는 경파(京派)와 그의 아우 김익경(金益卿)을 중시조로 하는 사군파(四君派), 김관(金管)을 중시조로 하는 삼현파(三賢派:金克一·金馹孫·金大有)이다.

김유신은 가락국 마지막 왕인 양왕(讓王:仇衡)의 증손으로, 그의 조부는 신라의 장군이며 각간(角干)인 무력(武力)이고, 그의 부친은 태종무열왕(太宗武烈王)의 장인이며 당대의 이름난 장군인 서현(舒玄), 그의 어머니는 진흥왕의 아우인 숙흘종(肅訖宗)의 딸 만명(萬明)이다.

김해김씨는 신라와 고려시대를 통하여 많은 문무명신(文武名臣)을 배출한 삼한갑족(三韓甲族)에 속하며, 고려시대에만도 정승급 15명을 비롯하여, 명신·공신 10여 명과 장군 8명, 제학(提學) 11명 등 숱한 인물을 배출하여 위세를 떨쳤으나,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부진을 면치 못하여 역대 정승 가운데도 숙종 때의 김우항(金宇杭) 한 사람뿐이다.

그러나 한말 이후 김해김씨는 으뜸가는 성씨 인구에 걸맞게 많은 인재를 배출하였다. 주요인물을 살펴보면, 삼현파의 파조(派祖)인 김관은 고려 때 판도판서(判圖判書)를 지냈고, 그 5세손인 김극일(克一)은 학자로 명망이 높았으며, 그의 차자(次子) 김맹(金孟)의 준손(金駿孫)·기손(金驥孫)·일손(金馹孫) 등 세 아들은 모두 문장으로 이름이 나 ‘김씨삼주(金氏三珠)’라 하였다.

이밖에 이조참판·시문가(詩文家) 김현성(金玄成), 사군파 파조(派祖) 김익경(金益卿), 예조판서 조, 고려의 좌시중(左侍中) 김보(金普), 조선시대의 무장(武將) 김경서(金景瑞)·김완(金完), 학자로는 김자정(金自貞)·김덕승(金德承), 화가로는 김홍도(金弘道)·양기(金良驥) 부자 등이 있다.

[네이버 지식백과] 김해김씨 [金海金氏] (두산백과)
제주시 한림읍 한림상로 140
Copyright ⓒ 김해김씨제주판도판서공휘첨검파종친회. All rights reserved.